본문 바로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연구원이 스마트폰 음성인식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자율주행차를 호출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스마트폰 음성인식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자율주행 전기자동차를 불러 이동하는데 성공했다.

 

연구원이 개발한 핵심기술은 센서를 통해 도로 주변 환경을 인식하고, 정밀지도를 자동으로 만드는 기술이다. 자율주행에는 신호등ㆍ가로수 등 주행환경에 대한 정밀지도가 필요하고, 주변 환경 변화에 따라 이를 계속 갱신해주는 게 필수적이다. 연구원이 개발한 프로그램의 정밀지도 오차범위는 10㎝ 정도로, 세계적인 수준이다.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국내 전기차 생산기업 아이티엔지니어링과 함께 자율주행차 음성 호출ㆍ탑승 기술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출발지와 목적지를 스마트폰에 입력하고 음성인식 앱을 통해 차량을 부르면 자율주행차가 “차량을 현재 위치로 이동하겠습니다”라고 답한 뒤 이용자에게 다가온다. 차량에 탑승하면 “자율주행을 시작하겠습니다”라고 말하고 운행을 시작한다. 목적지에 도착하면 “차량이 목적지에 도착했습니다”라고 알려준다. 자율주행 시연 과정에서 교차로 대기, 끼어드는 다른 차량 피하기, 보행자 인지 등도 무난히 수행했다.

전력소비량이 적다는 점도 장점이다. 기존 자율주행차량은 센서와 인공지능 알고리즘 운용 과정에서 소모되는 전력이 많아 수백 와트(W) 이상의 전력이 필요했다. 그래서 주로 중ㆍ대형 세단이나 스포츠유틸리치차(SUV) 중심으로 개발돼 왔다. 그러나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전력소비량을 노트북 2대 분량인 100W 이하로 낮춰 소형 전기자동차로도 자율주행이 가능했다.

최정단 전자통신연구원 자율주행시스템연구그룹장은 “자율주행기술 개발을 위한 높은 진입 장벽을 낮췄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

  1. 현대자동차(005380)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지능형 안전기술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하고 신규 사양을 탑재해 안전성과 편의성을 크게 높인 ‘2019년형 G80’를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제네시스 2019년형 G80. 현대차 제공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현대자동차(005380)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지능형 안전기술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하고 신규 사양을 탑재해 안전성과 편의성을 크게 높인 ‘2019년형 G80’를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2...
    Date2018.08.27 By진주인포 Views8
    Read More
  2. [생생경제] 에쿠스, BMW 화재 계기로 자동차 안전 점검 근본적으로 점검해야...

    [생생인터뷰] 에쿠스, BMW 화재 계기로 자동차 안전 점검 근본적으로 점검해야...■ 방송 : YTN 라디오 FM 94.5 (15:10~16:00)■ 진행 : 김혜민 PD■ 대담 :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과 교수◇ 김혜민 PD(이하 김혜민)> BMW를 형사고발하신 하종선 변호사와 말씀...
    Date2018.08.09 By진주인포 Views3
    Read More
  3. “자동차 이리로 와” 불러서 타는 자율주행차 시연 성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연구원이 스마트폰 음성인식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자율주행차를 호출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스마트폰 음성인식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자율주행 전기자동차를 불러 이동하는데 성공했다. 연구원이 개발한 핵심...
    Date2018.07.19 By진주인포 Views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