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소식

기업 10곳 중 7곳은 상반기 계획한 인원을 모두 채용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by 진주인포 posted Jul 15,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 채용하지 못한 이유는 ‘적합한 인재 없어’

▶ 하이스탁론, 선취수수료 없는 월 0.2%대 최저금리 상품 출시

(사진=사람인 제공)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기업 10곳 중 7곳은 상반기 계획한 인원을 모두 채용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771곳을 대상으로 ‘상반기 채용 결과’를 조사한 결과 상반기 채용을 진행한 692개사 중 71%가 ‘당초 계획한 인원을 채용하지 못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2017년 같은 조사(59.4%) 대비 11.6%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이들 기업이 계획한 인원을 채용하지 못한 이유로는 과반 이상인 67.2%(복수응답)가 ‘적합한 인재가 없어서’를 꼽았다. 계속해서 △지원자 모수가 너무 적어서(33.8%) △묻지마 지원자가 많아서(29.1%) △합격자가 입사를 포기해서(20.6%) △입사한 직원이 조기 퇴사해서(16.9%) 등의 순이었다. 올 상반기 채용한 인원은 애초 계획했던 인원의 35.1%로 집계됐다. 기업들이 체감하는 구인난 현황도 취업난이란 말을 무색하게 했다. 전체 응답 기업의 67.6%는 평소에도 구인난을 겪고 있다고 밝혔으며 이 기업 중 48.6%는 구인난이 예년에 비해 ‘심화됐다’고 느끼고 있었다. 구인난을 겪는 이유로는 ‘회사 규모가 작아서’가 46.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회사의 인지도가 낮아서(39.2%) △연봉이 낮아서(36.1%) △근무지의 교통이 불편해서(21.3%) △구직자가 꺼리는 업종이어서(18.4%) △복리후생 및 근무환경이 열악해서(18%) 등을 들었다. 이들 기업들 중대다수인 92.5%는 구인난을 타개하기 위해 별도로 노력하는 것이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연봉 인상(48.8%, 복수응답) △복리후생·근무환경 개선(45.6%) △회사 이미지 개선을 위한 홍보 강화(22%) △사내 추천제도 운영(17.6%) 등이 있었다. 또 전체 기업들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채용 양극화에 대해 실감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무려 85.1%가 ‘실감한다’고 답했다. 중소기업 구인난을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는 △대기업-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 감소(46.3%, 복수응답)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 개선(43.6%)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지원(39.7%) △중소기업 취업 지원정책 강화(39.3%) 등을 들었다.


Articles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