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진주시, 삼성교통 파업 관련 학생통학 불편해소 대책 마련
- 개학 이후에도 파업 지속 시, 전세버스 추가투입 검토 -

 

  진주시는 지난 1월 21일 시작된 삼성교통의 파업이 장기화 되는 등 다가오는  개학 시즌까지 파업이 지속될 경우, 관내 중·고·대학생들의 통학 불편 해소를 위해 전세버스 추가 투입 등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대부분의 학교가 개학을 맞는 3월 4일까지 삼성교통의 파업이 종료되지 않을 경우 일부 학생들이 통학에 불편을 겪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현재 임시로 운행 중인 100대의 전세버스를 평일에는 12대를 증차하여 통학을 지원하고, 대신 휴일에는 21대를 감차하여 운행하는 등 대책마련에 나섰다고 전했다.

  또한, 시가 학생들의 통학을 위해 추가 투입하는 12대의 전세버스가 통학 대책에 미흡할 경우, 등하교 시간대에만 운행하는 전세버스를 추가로 더 투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진주시는 파업으로 학생들이 혼란을 겪지 않도록 지난 1월 31일과   2월 14일 등 2차례에 걸쳐 관내 46개 중·고등학교와 6개 대학교에 파업 안내   홍보문을 보내 전 학생들의 개인 휴대폰 등에 전달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였으며, 진주시청과 진주시 버스정보관리시스템 홈페이지에 노선과  시간표 등을 게시하여 안내해 오고 있다. 

  한편 지난 1월 21일부터 시작된 삼성교통의 파업이 한 달이 넘게 이어져 오면서 전세버스 임차 등 사회적 비용으로 지출되는 시민들의 세금에 대하여 사회 갈등을 불러 일으켜 오고 있으며, 이에 대해 진주시는 삼성교통을 상대로 비용 변상 조치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진주시 관계자는 이번 파업은 삼성교통이 경영 부실로 인한 적자를 시민들의  세금으로 보전해 달라는 명분 없는 파업이라면서, 삼성교통은 지금 즉시 파업을 철회하고 시내버스를 시민들의 품으로 돌려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삼성교통 파업으로 인해 기존 시내버스의 노선과 시간표가 일부 변경되어 운행되고 있으니, 개학을 맞는 학생들은 평소 이용하는 통학노선에 대한 노선과 시간표 등을 개학 전에 충분히 확인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기타 불편한 사항은 진주시청 교통행정과(☎749-5000)로 연락해 달라고 밝혔다.

교통행정과
교통행정팀장 지외식
055-749-8726


WWW.JINJU.INFO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